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3권 후기

반응형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3권 표지

 현재 23년 1분기 애니메이션으로 방영되고 있기 때문에 밀린 라이트 노벨을 틈틈이 읽고 있는 라이트 노벨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시리즈의 제3권을 오늘 마침내 다 읽을 수 있었다. 이번 라이트 노벨 3권에서는 2학년 새 학기를 맞아 아마네가 마히루, 이츠키, 치토세 등과 같은 반이 된 모습으로 막을 올린다.

 

 하지만 같은 반이 되었다고 해도 집이 아니라 학교에서는 마히루와 거리를 두고 지내고 있기 때문에 아마네와 마히루가 달달한 모습을 보여주는 건 늘 집 뿐이었다. 마히루는 아마네가 지나치게 자신을 배려하는 모습이 탐탁지 않았고, 마히루는 집에서 아마네와 보내는 무방비만 관계는 아니어도 편안한 친구로서 학교에서 지내고 싶어 했다.

 

 그런데 만약 아마네와 마히루 두 사람이 허물 없이 지내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다소 문제가 생길 확률이 높았다. 학교에서 '천사님'으로 불리는 마히루와 음침한 캐릭터로 자신의 이미지를 굳히고 있는 아마네 두 사람이 어울리는 건 마히루를 노리는 일부 남학생들 사이에서 "뭐야, 쉽네."라면서 마히루에게 더 치근덕거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마히루는 2학년 새학기를 맞아서도 몇 명의 남학생으로부터 고백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그중 일부는 마히루의 손을 잡으면서 거칠게 나가려고 하는 모습도 있었다. 그때 우연히 아마네가 근처에 있었기 때문에 더 심해지는 상황은 사전에 방지할 수 있었지만, 마히루와 아마네가 허물없이 지내게 되면 어떤 일이 발생할지 알 수 없었다.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3권 중에서

 그래서 마히루와 아마네가 사랑이 넘치는 신혼 부부 같은 모습을 보여주는 건 어디까지 프라이빗이 보장되는 집뿐이었다. 하지만 모든 비밀은 항상 완벽할 수 없다는 것이 이 세상의 진리이고, 아마네와 마히루 두 사람이 학교에서 붙어 다니지 않아도 평범히 두 사람이 함께 외출할 때는 그렇지 않다 보니 비밀이 새어나갈 가능성이 농후했다.

 

 라이트 노벨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3권>에서 마히루와 아마네 두 사람이 보내는 소소한 시간들은 한 장면, 한 장면이 너무나 따뜻해서 책을 읽는 동안 독자들도 마음이 치유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뭐, 일부 장면에서는 '하, 현실에서는 절대 이럴 수가 없는데….'라며 좌절하기도 하겠지만.

 

"안 돼요. 이건 제가 사서 아마네 군에게 자랑해야 해요."

"그, 그래."

"그래도 이건 더 더워져야 입을 수 있겠지만요. 여름까지 기다려야 하겠네요."

웃으면서 "기대해주세요."라고 말하고 계산을 마친 마히루를 보고, 아마네는 입술을 꾹 다물고 그 자리에 주저앉고 싶은 것을 필사적으로 참았다.

(엄청나게 귀여운 소리를 하잖아. 젠장.)

마치 아마네를 위해서 입어 준다고 말한 것 같아서 심장이 너무 아프다.

계산하는 점원과 눈이 마주치자 정말이지 친절하게 싱긋싱긋 웃어서, 아마네는 입술을 깨물고 눈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 (본문 170)

 

 이번 라이트 노벨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3권>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장면 하나를 꼽는 일이 힘들 정도로 3권에서 그려진 아마네와 마히루 두 사람이 보내는 시간들은 전부 다 좋았다. 마히루가 아마네에게 무릎베개를 해주는 모습과 고양이 카페에서 데이트를 하는 장면과 아마네의 사연을 듣는 장면까지.

 

 그동안 책을 읽으면서 마히루의 사정은 어느 정도 알 수 있었지만, 아마네의 사정은 지금까지 독자들이 알 수 없었다. 하지만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3권>에서는 드디어 아마네가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넌지시 마히루에게 말하는 장면이 그려진다. 덕분에 우리는 아마네를 조금 더 잘 이해할 수 있었다.

 

 서로 사람에게 상처를 받은 아픔을 가지고 있는 아마네와 마히루 두 사람이 서로를 지탱하며 앞으로 나아갈 모습이 기대되었던 라이트 노벨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3권>. 3권 마지막에 수록된 마히루를 뒤에서 안는 아마네의 모습은 "크, 너무 최고야!!!"라는 감탄이 저절로 나왔으니, 꼭 책을 읽어보도록 하자.

 

 아아, 마히루 같은 히로인이 내 곁에 있어준다면 건 인간이 타락할 수밖에 없다. 그 정도로 마히루가 너무나 천사이기 때문에 마음을 단단히 먹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오늘 자신에게 따뜻한 힐링이 필요하다면 꼭 라이트 노벨 혹은 애니메이션으로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을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란다!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2권 후기

오는 2023년 1월 신작 애니메이션으로 방영되고 있는 라이트 노벨 의 여자 주인공 시이나 마히루는 2022~2023에서 2년 연속 라이트 노벨 여성 캐릭터 부문 인기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라이트

lanovel.net

 

옆집 천사님 때문에 어느샌가 인간적으로 타락한 사연 2화 후기

라이트 노벨로도 너무나 재미있게 읽고 있는 애니메이션 는 공원의 벤치에서 홀로 앉아 있는 시이나의 모습을 목격한 주인공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지난 1화처럼 시이나가 혼자 비를 맞으면서

lanovel.net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