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교실 6권 백귀의 지비아 후기

반응형

스파이 교실 6권

 애니메이션 제작이 결정된 이후 더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고 있는 라이트 노벨 <스파이 교실> 시리즈의 제6권이 지난 9월을 맞아 한국에 정식 발매되었다. 이번 <스파이 교실 6권>의 부제는 '백귀의 지비아'로, 표지에서 볼 수 있는 지비아가 메인이 되어 그려지는 임무를 아주 흥미진진하게 그리고 있어 책을 손에서 놓을 수가 없었다.

 

 그동안 라이트 노벨 <스파이 교실> 시리즈는 작가가 준비한 트릭이 아주 교묘할 뿐만 아니라 책의 마지막에 가서 독자가 마주할 수 있는 반전이 대단히 매력적인 작품이었다. 하지만 단점이 있다고 한다면 사건의 초반 부분이 조금 딱딱하다는 점이었는데, 이번 6권은 그런 딱딱한 부분 없이 첫 장부터 화려하게 사건의 막을 올렸다.

 

 <스파이 교실 6권>이 준비한 사건은 바로 지난 5권 마지막에 언급된 팀 봉황의 전멸 소식을 이용한 사건이었다. 팀 봉황이 팬드 연방의 황태자를 암살하려다 팬드 연방의 첩보 기관 배리어스에 일격을 당해 모두 전멸을 했다는 '꾸며진 사건'으로 시작한 <스파이 교실 6권>은 그 사건의 진상을 추적하는 이야기가 심도 있게 그려졌다.

 

스파이 교실 6권 중에서

 하지만 <스파이 교실> 시리즈답게 6권이 처음 독자에게 던진 사건의 진상 추적은 독자와 클라우스와 팀 등불이 특정 인물을 속이기 위한 함정이었다. <스파이 교실 6권>을 처음 읽을 때부터 '어? 등불 멤버가 인질로 잡혀 있다고? 이거 절대 일부러 잡힌 것 같은데?'라는 의심이 들었고, 사건의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뀌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스파이 교실 6권>을 읽으면 도중부터 이야기는 판을 뒤집으면서 클라우스와 팀 등불이 노리는 조직이 바로 팬드 연방의 배리어스를 이끄는 리더 아멜리와 그 팀원들이라는 걸 알게 된다. 중요한 건 배리어스와 팀 봉황 사이에 있었던 일로, 배리어스는 일부러 팀 봉황을 전멸시키고자 한 게 아니라 그들도 마찬가지로 이용당했을 뿐이었다.

 

 문제가 있다고 한다면 배리어스의 리더 아멜리는 '우리들이 정의다'라는 신념을 굽히지 못한 채 미심쩍은 상부의 지시를 그저 따랐다는 점이다. 책을 읽어 본다면 아멜리도 팀 봉황에서 사망한 시신들을 통해 위화감을 느낀 것을 알 수 있지만, 그녀는 굳이 자신의 정의를 의심하는 길을 선택하기보다 자신의 정의를 한사코 믿는 쪽을 택했다.

 

 당연히 그녀의 부하들도 같은 선택을 반복하면서 등불의 적으로 맞서면서 벌어지는 팀 등불과 방첩 전문 부대 배리어스의 대결은 실로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이 싸움은 당연히 클라우스가 있는 팀 등불의 압도적인 승리로 끝을 맺었지만, <스파이 교실 6권>은 마지막에 이르러 "하아아아?? 이게 뭐야???"라는 경악을 독자에게 안겨주었다.

 

 그 경악스러운 사건은 너무나 생각지도 못한 형태로 이루어진 나머지 '혹시 이것도 클라우드의 작전이 아닐까?'라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 그 진실은 라이트 노벨 <스파이 교실 7권>을 읽어보아야 알 수 있을 듯하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지난 5권에서도 배신자의 존재는 언급이 되었던 것 같은데, 설마 이 타이밍에 이렇게 등장할 줄은….

 

 보다 자세한 이야기는 직접 라이트 노벨 <스파이 교실 6권>을 읽어볼 수 있도록 하자. 책이 다소 두께가 있는 편에 속해도 이야기의 전개 속도가 빠르다 보니 빠르게 페이지를 넘기면서 어느새 마지막 페이지를 읽고 있었다. 정말 말이 필요 없을 정도로 흥미진진하고 재밌었던 <스파이 교실 6권>. 다음 7권은 도대체 어떤 전개가 기다리고 있을까?

 

 

스파이 교실 5권 '우인의 에르나' 후기

 애니메이션이 제작된 스파이 판타지를 그리고 있는 라이트 노벨 <스파이 교실> 시리즈의 제5권이 지난 5월을 맞아 한국에 정식 발매되었다. 지난 분기에 애니메이션으로 방영된 <스파이 패밀리

lanovel.net

 
스파이 교실 6(L북스(L books))
사망률 90%를 넘는 「불가능 임무」에 도전하는 기관, 등불은 존경하는 동포들이 왜 죽었는지 단서를 찾기 위해 동맹 관계인 공업국 펜드 연방에 잠입한다. 하지만 분주하게 조사하는 지비아의 앞을 철벽의 방첩 기관 배리어스의 보스가 막아선다. “우리에게 일방적으로 봉사한다─ 받아들일 수 있는 조건은 그것뿐이에요.” 티아를 인질로 잡힌 『등불』은 황태자 암살 미수범을 포박하기 위해 이용당한다. 음모와 혼돈이 소용돌이치는 가운데, 누구보다도 다정한 소녀는 일어선다. “각오는 됐어─ 빼앗긴 복수를 하기 위해.” 동포의 죽음을 가슴에 품고 『등불』이 날뛰기 시작한다. 세계를 둘러싼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극상의 스파이 판타지!!
저자
타케마치
출판
디앤씨미디어
출판일
2022.09.2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