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채는 어디갔냐는 엄마의 카톡에 빵 터진 이유

반응형

한 해 동안 먹었던 음식 사진으로 만든 동영상을 엄마에게 보냈더니, 돌아온 답장


 오늘 12월 31일로 2014년 한 해가 끝이 난다. 한 해의 마지막 날을 맞아 많은 사람이 저마다 계획을 세워서 새해가 바뀌는 순간을 기다리지 않을까 싶은데, 딱히 연락할 친구가 없는 난 오늘도 라이트 노벨을 읽으면서 '2014년 올해가 다 지나갔구나.'라는 심정이다.


 한 해의 마지막을 맞아 특별히 할 일이 없어 '내 마음대로 뽑은 올해의 라이트 노벨'과 '내 마음대로 뽑은 올해의 애니메이션' 글을 작성했었다. 예상대로 '왜 이 라이트 노벨은 없죠!?'이라는 댓글이 한 개 달렸는데, 그래도 관심을 가져준 것에 정말 감사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애니메이션 관련/라이트 노벨] - 내 마음대로 뽑은 올해의 라이트 노벨 10편

[애니메이션 관련/아니메 후기] - 내 마음대로 뽑은 올해의 애니메이션 10편


 그리고 얼마 전에는 2014년 1년간 내가 어떤 특정 음식을 먹을 때마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동영상으로 만들어서 유튜브에 올렸었다. 정말 할 일이 없었던 탓이기도 하지만, 한 번 그렇게 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아 동영상을 만들어 보았다. (유튜브 동영상 보기)


 나는 이 동영상을 엄마한테도 카톡으로 보내주고, '시간 날 때 한 번 보라.'고 집에서 말했었는데, 당일 아침에 동영상을 본 엄마에게서 온 메시지를 보고 순간 바보 같이 웃고 말았다. 이유 있는 지적이면서도 조금 억울한 심경이라 그런데, 엄마에게 온 카톡 메시지는 다음과 같다.


엄마와 카톡, ⓒ미우엄마와 카톡, ⓒ미우


 엄마는 내가 보낸 동영상을 보더니 '이런 음식 먹고, 다이어트가 되겠냐?'는 메시지를 오타를 섞어서 제일 먼저 보냈고, 이후 '채소 종류를 좀 먹자' '고기는 이제 그만'이라는 메시지를 추가로 보냈다. 저 동영상에 사용된 사진은 '특정 음식을 먹을 때마다' 찍은 사진이기에 그럴 수밖에 없었다.


 한때는 매번 집에서 먹는 밥 사진도 찍어서 동영상으로 만들기 위해서 꾸준히 찍기도 했었지만, 귀찮아져서 그건 포기했었다. 그래도 블로거이기에 <1박 2일> 정준영처럼 특정한 음식을 먹을 때에는 사진을 찍었는데, 그게 전부 고기 위주 사진이었던 거다. (나는 해물을 먹지 못한다. 엄마도.)


 그래서 나는 엄마의 메시지에 피식 웃으면서도 억울한 심정으로 '1년 동안 먹은 게 그건데'이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엄마는 '그래도 전부 고기 종류네. 야채는 어디가삐고 없노.'이라는 답장을 했다. 나는 당연히 '집에서 먹으니까 없지. 그리고 고기 먹을 때 야채도 같이 먹잖아.'이라고 답장을 써서 보냈다.


 왜냐하면, 정말 고기를 먹을 때 고기만 먹는 건 아니니까. 고기를 먹을 때에는 파 겉절이만이 아니라 상추와 깻잎, 마늘 등 다양한 채소를 함께 먹는다. (대부분 그럴 거다.) 그리고 집에서는 늘 풀 반찬이 아니면, 라면이나 시리얼, 인스턴트 식품을 먹기에 따로 찍지 않았다. (동영상에는 라면 짜장면, 카레 다양함.)



 엄마와 나의 카톡 대화는 그렇게 끝이 났다. 엄마 말대로 내년에 '다이어트'를 성공하기 위해서는 고기 종류를 먹기보다 야채 종류를 먹어야 하겠지만, 솔직히 사람은 이런 고기 종류에 욕심이 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특히 야구를 보면서 간간이 먹는 치킨과 콜라는 무엇과 바꿀 수가 없다!


 프로야구 개막일(15.03.28)까지 100일도 남지 않았는데, 100일 동안 열심히 다이어트를 해서 2주 간격으로 치킨을 한 번씩 먹더라도 몸무게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 음, 왠지 내가 응원하는 NC가 잘 나가든, 잘 나가지 못하든 다양한 변명을 붙여가며 먹게 될 것 같아 벌써 걱정이다. 아하하.


 정말 엄마 말대로 고기는 그만 먹고, 야채를 좀 더 많이 먹으면서 살을 빼야 하기는 할 텐데…. 아하하. 내년에 다이어트를 목표로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모두 함께 힘을 내도록 하자! 역시 살은 좀 빼야 잔소리도 좀 안 듣고, 자신감이 좀 더 생길 것 같으니까. 힘내서 시작-! (언제까지 가게 될까?)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5.01.07 23:15 신고

    마지막에 치맥이야기를 하셔서 치킨 배달도 안되는 일본에서 급 치맥이 땡기네요.
    야구보면서 먹는 치맥 생각만해도 캬~ 끝내주네요. ㅎㅎㅎ

  • 2015.01.12 01:46 신고

    사실 부모님은 매일 만한전석을 먹어도 걱정하는 존재들이니까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