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열의 니라이 카나이 5권 후기

반응형

작열의 니라이 카나이 5권 표지

 그동안 재미있게 읽은 만화 <작열의 니라이 카나이> 시리즈가 제5권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마지막 편이 그려진 만화 <작열의 니라이 카나이 5권>에서는 그동안 수수께끼로 남아 있던 주인공 사메지마가 발휘하는 놀라운 힘의 비밀을 비롯해서 챠코와 오르페우스와 바다 교단의 교주 사이에 있는 비밀을 모두 풀어낸다.

 

 마지막 편인 만큼 당연히 만화에서 던졌던 복선과 관련된 비밀이 밝혀지는 건 너무나 당연한 일이었다. 개인적으로 이번 5권에서 읽었던 이야기 중 놀라웠던 건 드디어 밝혀진 오르페우스(본명 하에바루)와 바다 교단의 교주 무에부시 카무로 두 사람 사이에 있었던 일로, 이 두 사람과 챠코에게는 모질고 깊은 인연이 있었다.

 

 만화 <작열의 니라이 카나이 5권>은 두 사람의 싸움을 통해 과거의 인연이 천천히 풀어내면서 자신 나름의 정의를 관철하며 아네가시마를 위협하는 카무로를 막는 사메지마의 모습을 비춘다. <소드 아트 온라인>이나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수준의 화려한 액션은 아니라고 해도 마지막 싸움은 눈을 뗄 수 없었다.

 

작열의 니라이 카나이 5권

 만화에서 등장한 '해신'이라는 고대에 실제로 존재했던 어떤 생물의 신체 일부를 직접 몸에 이식해 사용하는 모습은 판타지 그 자체였다. 해신의 왼팔을 손에 넣어 압도적인 힘을 자랑하는 카무로를 막는 사메지마가 하에바루에게 이어받은 의지이자 해신의 오른팔로 카무로를 상대하는 모습은 충분히 화려하게 잘 그려졌다고 생각한다.

 

 만화 <작열의 니라이 카나이 5권>은 그렇게 모든 싸움이 끝난 이후 생각지 못한 인물의 등장에 또 한번 놀랐다. 다소 호불호가 나누어지는 만화이기는 해도 5권에서 가능성의 문을 열어두었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미래를 향해 활짝 웃으며 나아가는 엔딩이라 무척 만족스러웠다. 만화를 다 읽고 보니 기대 이상으로 재밌었다고 해야 할까?

 

 평소 다양한 만화를 읽는 것을 좋아한다면, 만화 <작열의 니라이 카나이> 시리즈를 1권부터 5권까지 만화책방 혹은 만화카페에서 만날 수 있다면 한번 읽어볼 것을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다. 다소 뜬금없는 설정이라 처음에는 당황하기는 했어도 바다 교단과 관련된 비밀을 풀어가는 과정과 힘이 실린 마지막 전투 장면은 굉장히 좋았다.

 

 

작열의 니라이 카나이 4권 후기, 해신 강림

뒤로 가면 갈수록 점점 더 흥미로운 전개가 그려지고 있는 만화 시리즈의 제4권이 지난 5월을 맞아서 한국에 정식 발매되었다. 만화 은 해저 유적에서 펼쳐지는 싸움과 육지에서 펼쳐지는 싸움

lanovel.net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