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 마왕의 모습으로 이세계에 7권 후기

 오는 7월을 맞아 디앤씨미디어에서 정식 발매된 이세계 판타지 라이트 노벨 <백수, 마왕의 모습으로 이세계에 7권>은 도시에서 벌어지는 ‘칠성배’라는 투기 대회를 무대로 다양한 사건들이 벌어졌다. 그 사건들은 이번 7권 한 권으로 끝나지 않고, 다음 8권을 위한 각본이 카이본에게 주어졌다.


 이세계 사람들 대다수가 신성하게 여기는 ‘칠성’이라는 존재를 대중의 눈이 지켜보는 앞에서 주인공 카이본이 완전 박살을 내버린 탓에 벌어지거나 벌어질 크고 작은 일. 뭐, 그 이야기는 다음 <백수, 마왕의 모습으로 이세계에 8권>의 이야기이고, 오늘 7권은 그 사건에 이르는 과정이 그려져 있다.



 라이트 노벨 <백수, 마왕의 모습으로 이세계에 7권> 시작은 다소 가볍고 활기찬 분위기 속에서 진행이 되었다. 아니, 시작만 아니라 이야기 후반부가 되기 전까지는 계속해서 그러한 분위기 속에서 모두가 ‘칠성배’라는 또 다른 이벤트를 맞아 각자 나름 노력하고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 과정에서 카이본이 계약한 마물이자 드래곤인 쾨니히가 하늘 위의 어떤 강대한 존재와 싸우고 돌아와 심각한 상처를 입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행히 쾨니히가 그 강대한 존재를 쓰러뜨린 이후에 가까스로 복귀한 터라, 카이본은 쾨니히의 낫지 않는 상처를 치료할 수 있었다.


 이 사건도 <백수, 마왕의 모습으로 이세계에 7권>에서 그려지는 사건의 복선에 해당했다. 왜냐하면, 쾨니히가 쓰러뜨린 존재는 바로 ‘칠성’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이후에 이야기를 읽으면서 쾨니히가 정말 강하다고 생각했지만, 그런 쾨니히와 레이스를 노린 칠성은 이미 제 무덤을 판 격이었다.


 카이본이 소중하게 여기는 동료들을 차례차례 위험에 빠뜨린 그 칠성이 절대 무사할 리가 없었다. 그 칠성의 정체에 도달하고, 또 다른 칠성을 상대하기 위한 준비, 칠성의 진짜 정체에 대해 알게 되는 일련의 과정이 <백수, 마왕의 모습으로 이세계에 7권>에서 새로운 인물을 통해 풀어내고 있다.



 지난 6권에서 언급된 요시다 이구조의 유언과 비밀, 류에에게 접근하던 레일라의 비밀 등 앞으로 벌어질 사건에 대한 여러 복선이 충분히 던져졌다. 그리고 그 복선들 중일부가 <백수, 마왕의 모습으로 이세계예 7권>에서 칠성의 습격과 그 칠성을 퇴치하는 카이본의 모습으로 적절히 회수되었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 하나의 사건이 벌어졌다가 끝났을 뿐, 이어지는 사건은 여전히 과제처럼 쌓여 있다. 앞으로 카이본과 오잉크를 비롯한 모두는 이 사태를 어떻게 수습하고, 다음 대륙으로 이동해 새로운 적을 만나거나 새로운 사람을 만나서 새로운 이야기를 풀어나가게 될지 기대된다.


 이게 바로 이 라이트 노벨 <백수, 마왕의 모습으로 이세계에> 시리즈가 가진 책을 계속해서 읽을 수밖에 없게 하는 매력이다. 오늘 7권도 다소 지루한 부분이 있기도 했지만, 막힘 없이 주인공과 레이스 등 다양한 인물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넘길 수 있었다.


 다음 라이트 노벨 <백수, 마왕의 모습으로 이세계에 8권>을 통해 다시 만날 수 있도록 하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