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기숙사장은 요리를 잘해 1권 후기

 개인적으로 일본 온천을 좋아한다는 생각은 별로 없었다. 하지만 대학교에 다니던 시절에 참여한 일본 교류 프로그램을 통해서 온천이 있는 숙소에서 시간을 보내며 매일 아침 저녁으로 온천에 들어가 쉬었더니 온천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되었다. 아, 정말 그때를 떠올리면 참 좋았다고 생각한다.


 덕분에 일본 교류 프로그램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을 때 어머니가 “너 피부 엄청 좋아졌다.”라고 말씀하시기도 했다. 아마 그건 매일 같이 아침 저녁으로 온천에 들어가 유유히 시간을 보낸 덕분이지 않을까 싶다. 정말 온천에서 보내는 시간은 왜 그렇게 마음이 편해지고 몸도 편해지는 건지...!


 오늘 내가 갑작스럽게 온천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오늘 읽은 만화 <기숙사장은 요리를 잘해 1권>이 바로 온천이 있는 기숙사에서 머무르는, 온천 마을에 있는 고등학교에 다니는 주인공 오바나 유리와 밝고 재미있는 친구들의 이야기가 그려지는 만화이기 때문이다.



 만화 <기숙사장은 요리를 잘해 1권>은 오바나 유리가 처음 온천 마을 키누하마에 있는 고등학교로 전학을 오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전학을 왔다고 해서 곧바로 학교에서 “전학생 오바나 유리입니다!”라며 자기 소개를 하지 않고, 첫 시작은 기숙사에서 기숙사장 키시하라 마야를 만나는 장면이다.


 키시하라 마야는 학교 내에서 ‘공주님’이라는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기품 있는 미소녀였다. 온천을 굉장히 좋아하면서 지나치게 활발하다는 느낌이 드는 오바나 유리와 달리, 요리하는 걸 좋아하는 데다가 언월도라는 무술에 가까운 취미 활동을 가진 키시하라 마야는 딱 그야말로 아가씨 느낌이었다.


 이렇게 서로 대비되는 두 캐릭터가 어울리기는 쉽지 않지만, 어울리는 순간 조화가 잘 되기 때문에 무척 매력적인 관계가 탄생하게 된다. 만화 <기숙사장은 요리를 잘해 1권>에서는 조금씩 친해지면서 도시락을 키시하라 마야가 오바나 유리에게 만들어주는 등의 여러 장면을 흐뭇하게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만화 <기숙사장은 요리를 잘해 1권>은 같은 기숙사에서 지내는 다양한 인물들을 차례대로 소개하면서 이야기를 그린다. 역시 기숙사의 이름 ‘오색관’에서 볼 수 있듯이 오색에 해당하는 개성을 가진 인물들이 기숙사에 살고 있었다. 2학년 선배, 히키코모리 중2 후배, 초2 후배까지!


 그런 다양한 인물들과 함께 크고 작은 즐거운 일을 하면서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잘 그려진 만화 <기숙사장은 요리를 잘해 1권>. 제목에 ‘요리를 잘해’라는 말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기숙사장인 키시하라 마야의 맛있는 요리는 빠지지 않고 매회 에피소드에 등장하며 모두의 행복한 웃음을 만들었다.


 오늘 당신에게 행복한 웃음과 잠깐의 여운이 필요하다면, 이 만화 <기숙사장은 요리를 잘해 1권>이 무척 좋은 만화가 되리라 생각한다. 만화를 읽는 동안 기분이 편해져서 좋았고, 9시간의 납품을 하는 동안 피로가 쌓인 몸을 온천에 들어가 쉬고 싶어졌다. 이 만화는 바로 그런 만화였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