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탄의 왕과 미체리아 1권 후기

 이번 10월을 맞아 발매될 여러 신작 라이트 노벨 중에서 다른 출판사의 작품은 일찍이 정보를 파악하고 있었기 때문에 어떤 작품이 있는지 알고 있었다. 하지만 대원씨아이 NT 노벨 같은 경우에는 딱 10월, 그것도 라이트 노벨 발매 날짜가 가까워야 공개가 되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알 수가 없었다.


 ‘과연 NT 노벨은 오는 10월 어떤 라이트 노벨을 발매할까?’라는 호기심으로 인터넷 서점에서 10월 신작 라이트 노벨 목록을 살펴보다 눈을 동그랗게 뜨고 말았다. 왜냐하면, 미처 생각지도 못한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 1권>이 NT 노벨의 10월 신작 라이트 노벨로 발매가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또,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의 저자 카와구치 츠카사가 쓴 ‘원작’이라고 말할 수 있는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 시리즈는 학산문화사에서 발매되고 있었기에 더 놀랄 수밖에 없었다. 나는 당연하게 학산문화사가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를 완결을 맺은 후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 시리즈를 발매하리라 생각했다.


 그런데 설마 대원씨아이 NT 노벨 측에서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 시리즈를 발매할 줄이야. 나는 이 작품을 보자마자 ‘오, 이건 당장 사야해!’라며 카트에 담았고, 대원씨아이 NT노벨에서 새롭게 발매한 10월 신작 라이트 노벨 몇 권을 더 담아서 주문을 마쳤다. 그리고 드디어 책을 읽을 수 있게 되었다.



 책의 제목인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에서 ‘미체리아’는 ‘동련의 설희’를 가리킨다. 당연히 표지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류드밀라, 통칭 미라가 메인 히로인으로 나서는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의새로운 시리즈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는 똑같이 전장을 무대로 다루면서 마물과 싸움을 다루고 있다.


 본편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에서는 마물과 싸움은 정세 싸움에서 일어나는 제2의 싸움이었지만,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에서는 마물과 싸움이 제1의 싸움이고 정세 싸움은 제2의 싸움으로 취급한다. 덕분에 분위기가 비슷하면서도 작품이 전개되는 양상은 전혀 다른 의미로 긴장감이 감돌았다.


 물론, 그 긴장감을 녹여주는 건 주인공 티글과 메인 히로인 미라 두 사람의 모습이다. 두 사람은 원작과 달리 이번 미체리아 시리즈에서는 티글은 아버지가 미라는 어머니가 살아있어서 두 사람은 일찍이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당연히 그 교류를 통해 두 사람은 서로에 호감을 갖고 있었다.


 그 호감이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 1권>부터 상당히 적극적으로 표현이 된다. 정말 전작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 시리즈가 중반에 이르러야 겨우 적극적인 어떤 행동을 했던 것과 너무나 달랐다. 참, 티글이 미라와 보내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괜스레 본편의 에렌이 떠올라 얼굴에 미소가 지어졌다.



 하지만 그렇게 두 사람이 꽁낭거리는 모습과 달리 그들 눈앞에 나타난 ‘루살카’라는 마물은 상당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는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와 똑같은 인물과 무대를 가지고 있다고 하더라도 조금씩 다른 부분이 있었고, 마물도 잘 알지 못한 마물이 새롭게 등장했다.


 개인적으로 놀란 부분은 낫 용구를 쓰는 전희가 발렌티나가 아니라 ‘밀리차 그링카’라는 전혀 다른 인물이라는 점이다. ‘발렌티나는 어디있지?’라며 호기심을 갖고 있을 때 밀리차를 통해 발렌티나의 근황에 대해 들을 수 있었는데, 이 부분은 책을 읽는 재미로 남겨두기 위해서 굳이 말하지 않겠다.


 어쨌든, 라이트 노벨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는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와 다른 의미로 읽는 재미가 있었다. 오랜만에 보는 주인공 티글과 히로인 미라 두 사람이 이렇게 서로 가까이 지내는 모습은 웃음이 저절로 지어지면서도 약간 낯설었고, <미체리아> 시리즈에서 등장한 에렌도 무척 반가웠다.


 일본에서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는 18권으로 완결을 맺었지만, 아직 한국에는 17권이 발매된 이후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다. 아무쪼록 학산문화사가 조금 더 분발해서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 18권>을 일찍 발매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하, 얼른 완결을 읽고 기분 좋게 <미체리아>를 읽고 싶다!


 오늘 라이트 노벨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 1권> 후기는 여기까지다. 이 시리즈는 전작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 시리즈를 읽지 않아도 읽을 수 있는 작품이니, 오히려 <마탄의 왕과 미체리아> 시리즈가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 시리즈보다 더 끌린다면 바로 읽어도 상관 없다. 선택은 여러분의 몫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