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직전생 2기 23화 후기

반응형

무직전생 2기 23화 중에서

 파울로를 잃은 데다가 구출한 제니스도 정신이 망가진 상태다 보니 마음이 크게 무너진 루데우스는 일본에서 있었던 일을 떠올리면서 괴로워한다. 다시 시작한 인생을 제대로 해낼 수 있다고, 충분히 좋은 방향으로 변해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했던 자신은 일본에서 살았던 글러 먹었던 시절의 자신과 근본적인 부분은 바뀌지 않았던 셈이다.

 

 크게 낙심한 루데우스를 다시 기운 차리게 해 준 건 바로 록시다. 록시는 남자들이 크게 상심했을 때 위로해 주는 전형적인 방법 중 하나를 썼는데, 라이트 노벨을 읽어 본다면 록시가 루데우스에게 '그 일'을 제안하는 장면이 꽤 가슴이 설레는 형태로 잘 그려져 있다. 그리고 애니메이션에서는 말은 없었지만, 그 분위기가 아주 잘 그려졌다.

 

무직전생 2기 23화 중에서

 그렇게 록시와 하룻밤을 보낸 이후 조금이나마 기운을 차린 루데우스는 제니스를 돌보는 리랴와 앞으로의 일을 상담한다. 그리고 그 끝에 가족들이 있는 곳으로 돌아가기로 하고, 파울로를 잃어버린 커다란 슬픔을 짊어진 채로 무겁게 발을 옮기게 된다. 이 여정도 절대 짧은 여정은 아니었지만 애니메이션은 간결하게 잘 끊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서 루데우스는 엘리나리제와 이야기를 통해 록시와 결혼하는 것을 결정짓는다. 루데우스가 혼자 생각했던 것 그대로'와이프가 임신한 상태에서 다른 여자와 놀다가 그 여자와도 결혼을 하겠다는 건 쓰레기나 할 짓이었다. 미리스교의 신자는 아니어도 평범한 일본인의 상식을 가진 루데우스라서 결정이 어려웠다.

 

무직전생 2기 23화 중에서

 망설이던 루데우스는 엘리나리제의 조언 덕분에 확실히 결정을 내릴 수 있었고, 루데우스는 정식으로 록시와 두 번째 결혼을 하기로 하면서 끝을 맺었다. 이제 루데우스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임신한 상태로 루데우스를 걱정하며 기다리고 있었던 실피의 칼부림… 은 아니고, 청소년기의 마지막 장이자 청년기로 들어가는 첫 번째 장이다.

 

 애니메이션 <무직전생 2기 24화>가 방영된 이후 애니메이션 <무직전생 3기> 제작 소식을 곧바로 전해줄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라이트 노벨은 완결을 맺은 데다가 상당한 수준을 넘어서는 수준으로 인기가 높은 작품이기 때문에 3기 제작 가능성은 적지 않다고 생각한다. 어떤 소식이 전해질지는 추후 방영될 2기 24화를 지켜보자!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