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6권 후기

 드디어 카즈마가 치트를 획득한다는 띠지가 적혀 있어 상당히 신경이 쓰였던 라이트 노벨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6권>을 오늘 읽었다. 과연우리의 가난뱅이 모험가 주인공 사토 카즈마가 획득하는 치트 능력은 무엇이 될까. 절대 정상적인 능력이라고 생각할 수 없었기에 상당히 흥미가 있었다.


 그 이야기는 조금 있다가 하기로 하고, 먼저 라이트 노벨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6권>의 시작 장면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라이트 노벨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6권>의 시작은 지난 15권에서 아쿠아가 다투면서 기어코 아쿠아가 가출을 결행한 장면에서 시작한다. 하지만 카즈마와 다크니스, 메구밍 세 사람이 아쿠아를 쫓아가기 전에 모험가 길드에서 소집령이 떨어지면서 세 사람은 아쿠아를 곧바로 쫓아갈 수 없었다.


 모험가 길드가 모험가들을 상대로 소집령을 내린 이유는 마왕군 간부이자 마왕의 딸이 접근하고 있다는 정보가 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접근하는 마왕군이 아니라아쿠아가 단순히 집을 나가 어디서 잠수를 타기 위해 가출을 감행한 게 아니라 마왕을 퇴치하기 위해서 마왕성으로 향했다는 점이다.


 아쿠아가 그렇게 마왕성을 향해 가출을 감행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미츠루기가 “아쿠아 님! 제가 가겠습니다!”라며 또 아쿠아를 쫓아가게 되는 것도 또 다른 이야기. 그 과정에서 미츠루기는 융융을 동료로 넣어서 함께 아쿠아를 뒤쫓게 되는데, 자세한 이야기는 직접 라이트 노벨을 읽어보기를 바란다.


 아무튼, 그렇게 아쿠아와 미츠루기가 각자 마왕군의 본거지인 마왕성을 향해 나아가고 있을 때, 주인공 카즈마는 이른바 ‘쩔을 받아서 레벨을 올리고 스킬 포인트를 늘리는 일’을 시행했다. 바로, 전 마왕군의 간부 출신인 바닐과 위즈와 함께 사람들이 도전하는 미궁에 들어가서 레벨을 올린 거다.


 이 과정에서 카즈마는 아쿠아, 메구밍, 다크니스 세 사람과 다닐 때와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빠르게 레벨을 올린다. 미궁에서 레벨을 올리는 동안 그려지는 미궁 공략 과정도 여러모로 재밌었다. 미궁 내부에서 바닐과 위즈의 모습을 본 다른 악마들이 당황해서 보여주는 모습은 그야말로 웃음 그 자체.



 그렇게 카즈마가 폭풍 레벨업을 한 이후 메구밍과 다크니스와 함께 아쿠아의 행방을 쫓아 아르칸레티아로 향하게 된다. 당연히 아쿠아시즈교 본거지인 아르칸레티아에서 정상인 사람을 만날 리가 없었고, 그곳을 떠나는 여정에서도 정상인 사람을 만날 확률은 지극히 희박했다.


 약간 정상에서 벗어난 사람들을 만나 벌어지는 에피소드도 무척 재미있게 그려졌다. 특히,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6권> 마지막에 장식된 가장 재미있는 에피소드는 역시 세레나와 아쿠아시즈교도의 에피소드라고 생각한다. 이 장면을 읽으면서 정말 얼마나 웃었는지 모른다. 아하하.


 그런데 문제는 카즈마가 치트를 획득했느냐, 그게 이번 라이트 노벨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6권>의 가장 중요한 문제인데 사실 그 부분을 말하기가 애매하다. 나는 처음부터 대단한 능력보다 조금은 이상하게 능력을 손에 넣지 않았을까 싶었는데, 딱 카즈마가 쓰는 새로운 스킬은 그랬다.


 과연 카즈마의 그 스킬과 함께 마지막에 내린 구국의 결단은 다음 17권에서 어떤 결과를 만들게 될 것인지. 그 호기심을 가지고 다음 라이트 노벨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7권>을 기다려보고 싶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