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 1권 후기

 지난 9월에 발매된 여러 신작 라이트 노벨 중에서 사람들 사이에서 “완전 재밌어요!”라는 호평이 자자한 라이트 노벨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 1권>을 이제야 읽었다. 도대체 사람들이 그렇게 야단법석이 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했는데, 책을 읽으면서 그 이유를 확실하게 알 수가 있었다.


 일단,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는 대단히 중2병 작품이라 호불호가 나누어질 수가 있다. 만약 먼치킨 주인공의 바보 같은 일상과 활약상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라이트 노벨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라는 작품이 무척 마음에 들 것이다. 하지만 그 반대라면 조금 뭐라고 말하기 어렵다.


 나는 개인적으로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 1권>을 재미있게 읽기도 했지만, 책을 읽는 도중에 살짝 현자 타임을 겪을 정도로 ‘하, 주인공 이거 도대체 언제 자신의 상황에 대해 똑바로 알게 되는 걸까?’라는 의문이 들었다. 아무래도 이야기 설정상 주인공이 현실을 알게 되는 건 먼 날이 아닐까?


 어쨌든, 그렇게 주인공에게 가벼운 의문을 가지면서도 쓴웃음을 지으며 읽은 라이트 노벨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 1권>. 아래에서 조금 더 자세히 이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자.



 라이트 노벨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 1권>은 ‘먼 치킨’이라는 수식어가 어울리는 주인공이 등장한다. 그 주인공은 일본에서 마력이나 기 같은 것을 얻고 싶어 하고, 모두 앞에서 화려하게 싸워나가는 빛나는 주인공이 아니라 어둠 속에서 활약하는 실력자가 되고 싶어 했다.


 하지만 현실에서 아무리 노력을 한다고 해도 마력이나 기를 손에 넣을 수는 없었다. 보통 이런 중2병은 라이트 노벨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이세계에 전생 혹은 전이를 하게 되면서 사건이 벌어지지만, 그는 이세계 전생을 하더라도 조금 독특한 상황을 마주하며 이세계 전생을 했다.


 정말 공식적으로 책의 첫 번째 장을 읽기 전에 읽은 서장 에피소드에서 그려진 그 과정과 설정을 말하는 부분은 읽는 동안 미치는 줄 알았다. 어쩌면 그렇게 오타쿠들이 좋아하는 중2병 요소를 다분히 활용하여 이런 작품을 그렸는지 놀랍다. 하, 지금 글을 쓰면서 다시 읽어도 미치겠다. (웃음)


 서장에서 이미 이 작품에 대한 이미지가 어느 정도 확립이 되고, 이 바보 같은 설정이 어떻게 작용할지 궁금할 때 본격적인 에피소드로 들어가며 ‘헉’ 하는 놀라움을 독자가 감출 수 없게 한다. 책을 읽는 내내 마주하는 에피소드 하나하나가 이건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몰라 헛웃음마저 짓게 했다.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었던 주인공은 마력이 있는 이세계에 전생해서 나름 열심히 수련을 해서 마력 제어에 실력자가 된다. 거기에 일본에서 바보처럼 몸에 익힌 다양한 운동은 그만의 독특한 체술을 만들어내기도 했는데, 가장 가관인 건 그가 자신의 망상을 다른 사람에게 퍼뜨린 거다.


 놀랍게도 그 망상은 단순한 망상이 아니었다. 원래 주인공은 아무 생각 없이 어둠의 실력자에 가까운 캐릭터 설정을 만들기 위해서 옛날이야기 마인 디아볼로스와 관련된 망상을 자신이 우연히 구한 엘프 소녀에게 하는데, 알고 보니 그 모든 망상이 실제로 아는 사람만 아는 ‘사실’이었던 거다.


 그렇게 주인공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마인 디아볼로스의 저주를 받은 영웅의 자손을 구해주면서 차차 세력(=하렘 멤버)을 늘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착각에 빠져서 하는 여러 행동은 실제로 인과 관계가 딱딱 들어맞으면서 그는 자신이 만든 ‘섀도우 가든’의 일곱 그림자의 완전무결한 리더가 된다.


 오늘 읽은 라이트 노벨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 1권>은 그런 에피소드가 349페이지에 걸쳐서 가득 채워져 있다. 아마 라이트 노벨을 읽다 보면 미친 듯이 웃으며 작품을 즐기는 자신, 그리고 자신도 모르게 현타에 빠져서 헛웃음을 짓는 자신을 목격하게 될지도 모른다. 이 작품은 그런 작품이다.


 조금 더 자세한 이야기는 직접 라이트 노벨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 1권>을 읽어보기를 바란다. 사람에 따라서 모 아니면 도가 될 수 있는 작품이지만, 평소 잡식을 하는 독자라면 이 작품도 나름 괜찮게 읽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이건 진짜 읽어보고 판단을 해야 하는 작품이다. (쓴웃음)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