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했더니 슬라임이었던 건에 대하여 13화 후기

오크로드 토벌에 나서다


 애니메이션 <전생했더니 슬라임이었던 건에 대하여 13화>는 리자드맨 무리를 공격하고 있는 오크 무리를 처리하는 리무루 일행의 이야기를 그린다. 리무루 일행이 리자드맨 영역으로 향하는 도중 만난 가비루의 여동생의 부탁을 받아 동맹을 체결하고, 멍청한 가비루가 설치는 전장으로 고부타와 란가를 보낸다.


 가비루가 상대하는 오크는 오크로드가 아니라 오크제너럴, 즉, 오크 장군에 해당하는 녀석이다. 상당히 강한 힘을 가지고 가비루를 압도하며 "벌레는 땅바닥을 기어다니는 게 어울린다."라며 상대의 역량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더욱이 이 녀석은 리무루를 얕보는 이야기까지 하며 죽음을 재촉했다.


 란가가 진심을 발휘해 광범위 공격 데스스톰을 발휘하자 오크제너럴은 물론, 근처 오크 무리는 통째로 삭제가 되어버린다. 그야말로 회심의 일격이라고 말하고 싶지만, 그저 화가 나서 잠시 분풀이를 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과연 란가가 진심을 발휘하는 순간에는 어떻게 될련지….



 오크 무리를 처벌하는 건 란가 일행만 아니라 먼저 나선 귀인이 된 베니마루와 시온 일행의 압도적인 화력이다. 과거 오우거일 때와 비교도 되지 않는 화력을 발휘하며 모든 걸 싹 쓸어버린다. 특히 베니마루의 마법 공격은 말도 안 될 정도로 강력했는데, 그 강함은 끝이 보이지 않았다.


 강하다고 해도 아직 모든 역량을 활용하지 못하는 리무루는 아마 가지고 있는 힘으로 모든 걸 이기겠지만, 이렇게 특화된 공격은 하지 못하지 않을까. 뭐, 라이트 노벨 <전생했더니 슬라임이었던 건에 대하여> 시리즈를 읽어본 적이 없어서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는 모른다.


 애니메이션 <전생했더니 슬라임이었던 건에 대하여 13화>는 오크로드를 발견하는 장면에서 마무리되었다. 흑막은 오크로드가 아니라 그 뒤에 있는 마인이다. 마인과 리무루의 싸움은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지 궁금하다. <전생했더니 슬라임이었던 건에 대하여 14화>는 1월 7일에 방여에정이라고 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