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노벨은 만화일까? 문학일까?

반응형

라이트노벨은 만화일까? 문학일까?



 이 블로그는 라이트노벨의 후기를 주로 쓰는 블로그입니다. 보통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라이트노벨에 관해서 잘 알고 있지만, 일반적으로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라이트노벨이 무엇인지 잘 모릅니다. 간단히 이야기를 하자면, 라이트노벨은 그냥 가벼운 소설입니다. 하지만, 소설이라고 표현하기에는 조금 뭔가 애매모호합니다.

 왜냐하면,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소설이라고 하면 '토지'라던가 '새벽거리에서'라던가 '완득이'같은 책들을 떠올리기 때문이지요. 특히 한국사람들에게는 소설로 인식하는 범위는 작습니다.(제 개인 생각입니다.) 왠지 오락소설은 소설 같지가 않다는 느낌이 강하거든요. 단순히 나니아 연대기나 반지의 제왕, 해리포터 같은 것들은 소설로 인정을 해줘도, 라이트노벨 같은 부류는 소설로 잘 인정을 해주지 않습니다.

 제가 알라딘 신간평가단으로 활동하면서 매번 느끼는 것인데요, 알라딘 신간평가단에서 항상 문학분야에서 라이트노벨 분야를 뽑습니다. 하지만, 막상 신간평가단으로 활동 할 때 결코 라이트노벨을 추천도서로 해주지를 않습니다. 아마 라이트노벨이 외관상으로 안 좋아보이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겠죠.

 그 이유가 위에서도 말씀드렸다시피 라이트노벨은 애니메이션과 상당한 연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라이트노벨에서 애니메이션화가 되는 작품들이 꽤 많이 있거든요. 위 이미지에서 보이는 마요치키, 하느님의 메모장, 스즈미야 하루히, 바보와 시험과 소환수는 전부 일본 현지에서 애니메이션화가 되어 상당한 인기를 끈 작품들입니다. 애니메이션 때문에 더욱 많은 독자층을 가지게 되었죠.

 단순히 애니메이션과 연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라이트노벨을 많이 읽는 사람들을 일부 사람들은 '덕후'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여기서 '덕후'란 오타쿠의 줄임말입니다.) 애니메이션에 관련된 한 가지만 가지고 있더라도 '오타쿠'라고 인식해버리는 한국에서는 라이트노벨에 관해서는 아는 사람만 알게 된 것이지요.


 
 저도 집에 상당한 라이트노벨을 가지고 있습니다. 처음에 이 블로그에서 라이트노벨의 후기를 작성한 포스팅을 다음뷰에 발행을 할 때, 카테고리 선정에 정말 많은 고민을 하였습니다. 라이트노벨 후기를 '책'으로 발행을 해야 할 지, 아니면 '만화'로 발행을 해야 할 지 말이죠. 

 뭐, 결국에는 전부 '만화'에만 발행을 하고 있습니다만...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라이트노벨은 이름 그대로 가벼운 소설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저 만화책이라고 인식하고 있거나 대부분 이러한 분야를 잘 모르죠. 라이트노벨은 만화일까요? 문학일까요? 개인적으로 정말 풀기 어려운 난제라고 생각됩니다. 하하하.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9)

  • 2011.12.09 08:01

    비밀댓글입니다

  • 2011.12.09 08:26 신고

    ㅎㅎ노을이도 생소하네요.

    자 ㄹ보고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1.12.09 08:53 신고

    라이트 노벨에서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네요. ^^

  • 2011.12.09 09:18 신고

    읽고 재미있으면 그만이지요 ㅎ ㅎ
    동장군이 기습한 주말을 잘 보내세요~

  • 2011.12.09 10:13 신고

    글쎄요 저도 잘모르겠네요^^;
    주말을 즐겁고 신나게 보내세요~~

  • 2011.12.09 11:43 신고

    라이트노벨소설은 읽어보지 않았지만, 만화책을 무척 좋아해서 무척 친숙하죠. ^^
    만화일까? 문학일까? 는 참 애미하네요. 어려워서 저도 답을..
    하지만 만화나 라이트노벨에 대한 선입견은 전혀 없어요. 이 장르들도 모두 작가가 고민을하고 노력해 만든 훌륭한 창작물들이니 말이죠^^

  • 2011.12.09 12:42 신고

    아니 근데... 노지님은 요새 안보이고 미우님이 보이지요 ? ㅎㅎㅎ
    이게 세컨인가요. 아님 메인으로 키우는건가요. 햇갈려요
    주말 잘 보내세요~

    • 2011.12.09 12:51 신고

      하루씩 번갈아가면서 쓰고 있거든요 ㅎㅎㅎ

    • 2011.12.09 12:54 신고

      아무래도 다음뷰 '교육' 분야 베스트3안에 드는 블로그인 '노지' 에는 덕덕한 글을 체우시는것이 부담스러우신 모양... 하기사 너무 덕덕한 글만 있으면 한국의 꼰대 문화상 들어올 출판제의가 들어오지 않는 재앙이 일어날수가 있죠 ...;;;

  • 2011.12.09 12:52 신고

    랄까나 예전에 관련 팬덤에서 키베를 본 적이 있는데요. 문학의 위기 라는 파도에서 기존 문학가들은 어떻게든 큰 배를 유지시키려고 하고 라이트노벨은 파도에 버티는 것에 특화된 작은 배를 만드려 한다. 라는 주장이 있더군요. 하지만 저는 라이트 노벨 역시 배를 만드는 사람 보다는 파도 쪽에 가깝지 않나 하고 생각합니다.

  • 2011.12.09 13:44 신고

    저도 무식해서인지 라이트노벨이란 분류를 처음 알았습니다.
    앞으로 관심을 가져애겠군요.

  • 2011.12.09 20:00 신고

    대한민국 공군 빠워!

    라이트노벨은 많이 듣긴 했어도 정의를 잘 모르겠다죠.,
    미연시처럼 글자와 그림을 합한거라고해도 애매하고...

  • 2011.12.10 11:33 신고

    제 친구가 자주 사용하는 말이네요 라이트 노벨 ㅎㅎㅎ

  • 2011.12.11 16:48 신고

    만화로 표현된 문학이 아닐까요..???

  • 2011.12.12 17:31 신고

    저는 일단...문학이라고 생각한다는~ ㅋㅋ

  • 2011.12.23 00:27 신고

    ㅋㅋ전 문학안에 라노벨이 있다고 생각하는뎅
    요즘은 만화처럼 나오는 삽화가 많으니까요
    (EX 바시소)

  • 흥미로운 고민입니다만
    2011.12.27 00:44

    실은 보다 간단하게 생각하면 되죠. 만화는 아니고 문학은 애매하다. 정도로요. 이 말이 가능한 것은 만화와 문학의 관계에 있어서 '이 책은 만화책이 아니다'라는 명제가 '이 책은 문학이다.'와 같은 의미가 아니기 때문이죠. 즉 만화책과 문학은 상호 필요충분조건이 아니기에 양자택일을 강요받을 수 없습니다.

    만화라는것의 정의는 어디까지나 그림과 그에 삽입되는 대화창(보편적인 단어인지는 모르겠네요. 갑자기 기억이..;;)으로 이야기를 보여주는 것이죠. 의외로 예술성이 있는가 없는가는 만화의 정의 자체와는 전혀 무관하구요. 만화하면 비예술, 흥미 본위인것이 회자되긴 합니다만 그것이 만화에 있어서 개념 필수적 요소는 아니라는 것이죠. 그것은 다만 결과적으로 그렇게 되었다고 보는것이 맞겠지요. 서론이 길어졌습니다만 결국 그러한 만화의 정의로 판단할 때 라이트 노벨은 만화의 정의에 포함될 수 없습니다.

    그러하면 문학인가 하는 점이 문제인데요. 라이트 노벨의 정의에는 확립된 견해가 없습니다만 일반적으로 문학인가와 연관지을 핵심적인 특징으로는 지독히 상업적이다는 점이 있지요. 그런데 사실 이 상업적이다는 것 또한 문학인가 아닌가와는 개념필수적인 연관관계는 없습니다. 지독히 상업적인 여타 그림, 음악 들이 절대로 예술이 될 수 없는 것은 아니듯 두개의 정의는 기본적으로는 완전히 독립적입니다. 다만 상업성을 추구한 결과 예술성에 대한 고려가 무시되어 그 수준이 떨어지는 경우가 생기는 것이지요.

    이러한 논지는 같은 상업성을 요구하는 라이트 노벨에도 적용될 수 있겠지요. 즉, '라이트 노벨이라고 해서 반드시 문학이 될 수 없다고 할 수는 없으나 다만 강력한 상업성을 추구한 끝에 결과적으로 문학성이라고하는 예술의 요소가 크게 떨어지는 경향이 나타나게 된다. 다만 이는 어디까지나 결과적인 경향성을 말하는 것이지 개념적인 한계가 아니므로 매우 낮은 확률이지만 예술성 또한 갖춘 라이트 노벨 역시 나올 수 도 있다.'

    대충 이 정도로 정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머..머징!
    2012.01.10 21:17

    문학이라 생각합니다만.!!
    그리고 님의 집에 있는 책이 부럽군요! 돈이 없어서 못 산다죠..

  • 우... 우와
    2012.01.15 22:54

    문학쪽인데 말하면


    저많은 걸 서점에서 사신건가요???

  • 짝퉁하늘
    2012.02.13 18:03

    좀 미묘하네요.. 주제하나없이 꺅꺅거리는 걸 문학이라 봐줘야할까 싶지만 서도 나름 마음을 움직이는 소설도 있으니. 예를 들자면 '아빠 말 좀 들어라'가 그렇습니다. 또 그렇고 그런거겠거니 해서 안보고 있다가 최근에야 손에 잡게 됐습니다. 감 잡히는 스토리, 비슷한 소재 또는 내용의 다른 소설들의 존재, 무턱대고 러브라인(은.. 좀 약한것 같기도) 그럼에도 훈훈한 분위기의 웃음 짓게 만드는 묘함이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저는 뭉뚱그러셔 상업성 라이트 노벨이 아닌 문학이 될 법도 한 라노벨과 그렇지 못한 라노벨이 있다고 생각해요.

  • 2012.03.04 20:16

    현대적인 요소를 포함한 문학. 이라고 하면 되지 않을까요? 문학이라고 정의 되는 책들 또한 시대별로 특징정도는 나타나니까요. 아무리 사람들에게 판매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상업성강조를 위해 그런 부분을 두각시키는 점은 있다한들, 완벽히 문학에서 배척하기 보다는 전반적으로 수용하는 자세를 취하는 편이 좋을것 같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