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 후기

[만화책 감상 후기]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 제2플로어 보스전 개막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를 읽으면서 다시 라이트 노벨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시리즈를 처음부터 끝까지 읽고 싶어졌다. 하지만 역시 시간은 도무지 재탕을 허락하지 않고 있는데, 10월 추석 연휴가 되면 잠시 시간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역시 황금연휴에는 라노벨이지!!


 오늘 읽은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은 제2플로어 보스 공략 에피소드다. 아스나없이 보스 공략에 참여한 키리토는 홀로 공격을 하다가 스위치 순간에 "아스나!"하고 외쳤다가 아무도 반응하지 않는 뻘쭘한 상황에 놓이기도 했다. 역시 사람의 습관이라는 건 무서운 법이다. (웃음)


 키리토와 공략조는 제2플로어 보스 2마리를 열심히 상대하는데, 문득 보스몹의 이름이 제1플로어 보스보다 계급이 한 단계 낮았다. 바로 여기서 베타 테스트 때와 다른 정식 버전의 진짜 보스가 등장한다. '킹'이라는 가진 세 번째 보스 몬스터에 모두들 당황했고, 보스의 브레스 공격이 오는 그 순간…!


 혜성처럼 아스나가 등장했다. 애니메이션에서 보는 것과 달리 만화에서 보는 아스나는 '광전사'라는 이름이 무척 잘 어울렸다.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을 읽으면서 생각해보니 이 장면은 라이트 노벨에서 어떻게 묘사를 했는지 도무지 기억이 나지 않았다. 참, 이 기억의 공백은….







 아스나는 다소 무리를 하면서 위험한 순간에 처하고 말지만, 역시 키리토는 다시 한번 아스나를 적극적으로 돕는다. 두 사람이 위기에 처한 순간 용자를 좋아하는 멤버들이 그들의 방패가 된다. 때가무륵익어갈 때 아스나와 함께 체술 퀘스트를 받던 대장장이가 차크람을 가지고 등장했다.


 여기서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은 잠시 과거 장면으로 시점이 이동한다. 아스나와 대장장이가 체술 수련을 하는 동안 '로그아웃 포인트 지점'에 대한 수상쩍은 소문이 돌아 아르고에게 정보 확인을 의뢰했고, 아르고가 도착한 그 지점에서는 플로어 보스에 대한 힌트가 있었다.


 그리고 체술 퀘스트 NPC 선인의 바위를 깨면 2층 플로어 보스 공략 힌트를 얻을 수 있다는 게 밝혀졌다. 베타 테스터 때에는 없는 보스몹의 중요한 힌트로 가장 효율적인 무기가 차크람으로 그려져 있었다. 역시 MMO RPG 게임에서는 스토리 퀘스트는 미션 진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법이다.


 한국 게이머가 각종 온라인 게임에서 선두에 설 수 있는 이유는 지겨운 퀘스트와 거의 무한 반복에 가까운 퀘스트를 열심히 하기 때문이다. 애초에 한국 게이머는 상당수가 청소년일 때 게임을 접하고, 청소년 때부터 암기와 반복에 익숙해 게임에서도 지루함을 잘 견딘다. 고생 끝에 낙이 오는 법? (웃음)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은 2층 플로어 보스를 공략하고, 키리토가 "제3층부터가 진자 SAO니까 말이야…."라고 아스나에게 말하는 장면에서 마무리되었다. 이름이 정확히 기억 나지 않는 점이 아쉽지만(키르멜?), 새로운 요정 동료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에피소드가 무척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