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 후기

[만화책 감상 후기]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 제2플로어 보스전 개막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를 읽으면서 다시 라이트 노벨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시리즈를 처음부터 끝까지 읽고 싶어졌다. 하지만 역시 시간은 도무지 재탕을 허락하지 않고 있는데, 10월 추석 연휴가 되면 잠시 시간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역시 황금연휴에는 라노벨이지!!


 오늘 읽은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은 제2플로어 보스 공략 에피소드다. 아스나없이 보스 공략에 참여한 키리토는 홀로 공격을 하다가 스위치 순간에 "아스나!"하고 외쳤다가 아무도 반응하지 않는 뻘쭘한 상황에 놓이기도 했다. 역시 사람의 습관이라는 건 무서운 법이다. (웃음)


 키리토와 공략조는 제2플로어 보스 2마리를 열심히 상대하는데, 문득 보스몹의 이름이 제1플로어 보스보다 계급이 한 단계 낮았다. 바로 여기서 베타 테스트 때와 다른 정식 버전의 진짜 보스가 등장한다. '킹'이라는 가진 세 번째 보스 몬스터에 모두들 당황했고, 보스의 브레스 공격이 오는 그 순간…!


 혜성처럼 아스나가 등장했다. 애니메이션에서 보는 것과 달리 만화에서 보는 아스나는 '광전사'라는 이름이 무척 잘 어울렸다.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을 읽으면서 생각해보니 이 장면은 라이트 노벨에서 어떻게 묘사를 했는지 도무지 기억이 나지 않았다. 참, 이 기억의 공백은….







 아스나는 다소 무리를 하면서 위험한 순간에 처하고 말지만, 역시 키리토는 다시 한번 아스나를 적극적으로 돕는다. 두 사람이 위기에 처한 순간 용자를 좋아하는 멤버들이 그들의 방패가 된다. 때가무륵익어갈 때 아스나와 함께 체술 퀘스트를 받던 대장장이가 차크람을 가지고 등장했다.


 여기서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은 잠시 과거 장면으로 시점이 이동한다. 아스나와 대장장이가 체술 수련을 하는 동안 '로그아웃 포인트 지점'에 대한 수상쩍은 소문이 돌아 아르고에게 정보 확인을 의뢰했고, 아르고가 도착한 그 지점에서는 플로어 보스에 대한 힌트가 있었다.


 그리고 체술 퀘스트 NPC 선인의 바위를 깨면 2층 플로어 보스 공략 힌트를 얻을 수 있다는 게 밝혀졌다. 베타 테스터 때에는 없는 보스몹의 중요한 힌트로 가장 효율적인 무기가 차크람으로 그려져 있었다. 역시 MMO RPG 게임에서는 스토리 퀘스트는 미션 진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법이다.


 한국 게이머가 각종 온라인 게임에서 선두에 설 수 있는 이유는 지겨운 퀘스트와 거의 무한 반복에 가까운 퀘스트를 열심히 하기 때문이다. 애초에 한국 게이머는 상당수가 청소년일 때 게임을 접하고, 청소년 때부터 암기와 반복에 익숙해 게임에서도 지루함을 잘 견딘다. 고생 끝에 낙이 오는 법? (웃음)


 만화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권>은 2층 플로어 보스를 공략하고, 키리토가 "제3층부터가 진자 SAO니까 말이야…."라고 아스나에게 말하는 장면에서 마무리되었다. 이름이 정확히 기억 나지 않는 점이 아쉽지만(키르멜?), 새로운 요정 동료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에피소드가 무척 기대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