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3권 완결 후기

반응형

 대원씨아이를 통해 국내에 정식 발매된 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시리즈가 지난 4월에 발매된 3권으로 완결을 맺었다. 이 작품은 제목 그대로 사령술사, 즉, 다시 말해서 네크로맨서의 힘을 지니고 있는 인물이 주인공의 집을 찾아와 여러모로 도움을 주는(대체로 가사 일을 돕는 메이드) 모습을 제법 따뜻한 분위기로 그리고 있는 작품이다.

 

 그런 사령술사에게 도움을 받는 주인공은 손꼽히는 연금술사이지만 혼자 틀어박혀 지내는 것을 선호하는 인물이었다. 하지만 사령술사이자 메이드인 클로에를 만나고 나서 조금씩 바뀌기 시작하며 모두에게 곧잘 웃는 모습을 보여주게 되었다. 여기서 더 긴 말을 할 필요 없이 두 사람이 서로에게 어떤 존재인지 알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번 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3권>은 두 사람이 지내는 평온한 생활이 한 차례 크게 위협을 받게 되고, 사령술사 클로에가 왜 돌아갈 곳이 없는 상태로 숲을 전전하며 주인공의 집에 이르게 되었는지 그 이유가 밝혀졌다.

 

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3권 중에서

 그 이유의 핵심이라고 말할 수 있는 '무아레'라는 인물이 클로에를 납치해 가면서 주인공은 클로에를 되찾기 위해서 그녀가 원래 살고 있었던 나라로 향한다. 그곳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주 길고 험난한 모험이 아니라 이번 3권으로 완결이 되는 만큼 빠르게 결말을 향해 나아가는 살짝 흥이 식어버릴 정도의 짧은 싸움이었다.

 

 이 싸움에서 클로에는 린타로의 조력 덕분에 자신이 목표로 하고 있던 과거의 비극을 일으켰던, 지금 또 다시 비극을 일으키려고 하는 무아레의 계획을 막아설 수 있었다. 하지만 그 대가로 클로에는 린타로와 함께 보낸 모든 시간을 희생한 탓에 사건이 끝났을 때 그녀는 자신의 눈앞에 있는 린타로가 누구인지 알아보지 못하게 되었다.

 

 하지만 만화가 이렇게 끝이 난다면 아무리 조기 완결 판결을 받은 작품이라고 해도 아쉬움이 남는 법이라 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3권>의 마지막 장에서는 우리가 작게 미소를 지을 수 있는 엔딩이 그려졌다. 뭐, 사람마다 호불호는 나누어질 수도 있겠지만, 딱 세 권 정도로 가볍게 읽기 좋은 만화를 찾는 사람에게 썩 나쁘지 않은 작품이었다.

 

 만화 카페를 갔다가 이 작품이 책장에 비치되어 있다면, 한번 꺼내서 읽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선택은 이 글을 읽는 여러분이 몫이다.

 

 

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1권 후기

 대원씨아이에서 지난 5월을 맞아 발매된 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1권>은 숲 속에서 조용히 살아가는 연금술사 린타로가 우연히 시체의 숲 속에 쓰러져 있는 떠돌이 메이드를 자처하는 사령술사

lanovel.net

 

 

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2권 후기

 집안인을 돕는 메이드가 아니라 메이드를 하고 있는 사령술사의 이야기가 그려진 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2권>이 오는 8월을 맞아 정식 발매되었다.  만화 <사령술사의 도움 2권>의 여는 에피소

lanovel.net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