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트 아포크리파 17화 후기

[애니메이션 감상 후기] 페이트 아포크리파 17화, 런던의 심상풍경


 오늘도 무척 재미있게 본 <페이트 아포크리파 17화>입니다만,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은 역시 룰러와 지크가 함께 보내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자각이 없는 지크의 말에 몇 번이나 얼굴을 붉히거나 감정이 드러나는 룰러의 모습은 '꺄아아아!' 하는 함성이 저절로 나왔죠. (웃음)


 역시 <페이트>라는 이름이 붙는 작품에서 금발 히로인은 무척 좋은 것 같습니다. 뭐, 금발 히로인이라고 말하기보다 가장 이야기 중심에 있는 인물이라고 말해야 할까요? <페이트 아포크리파> 시리즈를 보기 전에는 사람들이 '잔 다르크'를 말하는 이유를 잘 몰랐는데, 확실히 알게 된 기분입니다.


 아무튼, <페이트 아포크리파 17화>에서 지크와 레티시아가 잭 더 리퍼의 미끼가 되기 위해서 데이트를 하는 장면을 보면서 일말의 부러움을 느끼며 사건이 다가오는 걸 즐겼습니다. 그리고 잭 더 리퍼는 자신이 활약했던 때의 런던의 스모그를 보구로 삼아 인식 저하와 함께 등장했죠.



 그런데 <페이트 아포크리파 17화>에서 잭 더 리퍼와 그녀의 마스터가 보내는 모습을 보니 어떤 사건이 두 사람에게 있었던 것 같습니다. 대충 예상할 수 있는 에피소드는 함께 잭 더 리퍼를 소환했을 남성 마스터가 여자 마스터를 학대하는 인물이었다는 것 정도일까요? 분명히 그럴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잭 더 리퍼는 그녀를 구하기 위해서 남성을 살해했고, 잭 더 리퍼와 여자 마스터는 꿈 같은 시간을 보낸다고 말할 수 있었겠죠. 무엇보다 여자 마스터가 마력이 없거나 약하기 때문에 잭 더 리퍼는 사람들을 습격해서 마술회로를 통해 마력을 보충할 수밖에 없었고요.


 대충 그림이 그려집니다만, 오늘 <페이트 아포크리파 17화>에서는 모든 게 자세히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잭 더 리퍼가 지나치게 그녀를 의존하는 모습은 잭 더 리퍼의 역사와 관계가 되어 있어 보였습니다. <명탐정 코난 베이커가의 망령>에서도 일부 그 역사가 나왔죠.


 잭 더 리퍼는 어머니에게 버림받아 성장하면서 런던의 슬럼가에서 살았다고 말합니다. 뭐, 저는 이런 사실을 어디까지 애니메이션을 통해 접한 거라 진실인지 거짓인지는 잘 모릅니다. 어쨌든, 최악의 상황에 몰린 잭 더 리퍼가 고유결계를 통해 런던의 심상 풍경을 그려내며 끝났습니다.


 과연 다음 <페이트 아포크리파 18화>에서는 또 어떤 이야기가 그려지게 될까요? 평범한 안개가 아니라 각종 오염 물질이 뒤섞인 런던의 스모그는 빈부 격차가 심해진 만큼 잔인한 이야기가 많습니다. 그 런던을 고유결계로 한 어쌔신은 어떤 능력을 발휘할지 무척 기대됩니다.


 오늘 애니메이션 <페이트 아포크리파 17화> 후기는 여기서 마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페아포
    2017.10.30 12:38 신고

    어새신의 마스터 리쿠도 레이카는 원래 창녀였고, 어새신을 소환한 마술사는 제물로 쓸 생각으로 리쿠도를 사들였죠. 정작 소환된 잭 더 리퍼는 소환사의 생각과 달라서 소환사를 끔살시켜버렸지만.
    잭 더 리퍼는 당시 영국에서 열악한 수술로 낙태되어 버려진 낙태아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마(魔)입니다. 다른 영웅이나 어새신들이랑은 많이 다르죠. 그래서 단체이자 군체라서 "우리"라고 스스로를 표현하고, 엄마의 사랑을 받아보지도 못하고 낙태된 아이들의 집합이라 엄마로서의 사랑을 주는 리쿠도를 엄마라고 부르며 맹목적으로 따르는 겁니다. 참고로 저 낙태아들은 창녀들이 임신하고 낙태시킨 아이들.

    여성 + 창녀 + 자신에게 사랑을 줌 = 이상적인 엄마 라는 공식이 성립된 격.

    • 2017.11.01 21:16 신고

      오호...그런 사정이.......
      자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