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교실에는 하루히는 없다 4권 후기

[라이트 노벨 감상 후기]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4권,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을 읽다


 처음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시리즈를 읽게 된 것은 순전히 제목에 '하루히'가 들어간 호기심 때문이었다.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시리즈는 내가 라이트노벨 분야로 발을 들여놓게 된 최초의 작품인데, 그 작품이 발매되고 벌써 10년의 세월이 흘렀다고 한다. 와, 정말 대단한 일이다!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을 소재로 하는 라이트노벨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시리즈는 처음부터 흥미롭게 읽었다. 비록 러브코미디 형식으로 재미를 추구하면서 진행되지 않았지만,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시리즈가 보여주는 담백한 이야기는 뜻밖에 즐겁게 읽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처음부터 이야기는 길어지지 않으리라고 생각했는데, 설마 5권도 가지 않는 4권에서 완결이 날 줄은 솔직히 몰랐다.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3권>을 2014년 12월에 읽고, 무려 1년하고 3개월이 지나서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4권>을 읽게 되었는데 그게 마지막 이야기라니! 아하하.


 덕분에 지난 3권이 어떤 이야기인지 잘 기억나지 않아 과거에 쓴 후기를 다시 읽어보고, 어렵게 머릿속의 기억을 꺼내야만 했다.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4권>을 본격적으로 읽기 전에 그렇게 대충 머릿속에서 내용을 정리하고 나서 책을 읽었는데, 상당히 깨끗한 엔딩이었다고 생각한다.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4권 후기, ⓒ미우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4권>의 시작은 유우가 처한 상황에서 시작한다. 그는 마나미와 함께 시간을 보낸 이후에 이전에 휴대폰을 주워줬던 모리시타와 만나게 된다. 모리시타는 한 명의 다른 여자 성우와 함께 시간을 잡았는데, 그녀는 과거 유우와 인연이 있던 성우 츠키시마였다.


 여기까지 읽으면서 도대체 이 녀석은 얼마나 미인 성우, 미소녀 성우와 인연이 있는 건지 혀를 찼다. 아니, 보통 이런 일은 잘 없는 법이니까. 무슨 하렘 주인공처럼, 하렘 주인공이 맞지만, 유우는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4권>에서 츠키시마를 시작으로 마나미, 카스가, 카구야 세 사람을 만난다.


 그런 과정에서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에서 등장하는 아무도 없는 교실에 불러내는 장면이 벌어지게 된다. 유우는 잘 알지 못했던 클래스메이트 아자부에게 고백을 받는다고 생각하여 주변에 상담했었는데, 그런 장면이 아니라 여동생이 언급하려고 했던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의 장면이었다.


 아마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에서 아무도 없는 교실에 불린 쿈이 어떤 일을 당했는지 아는 사람은 알 것이다. 아사쿠라 료코가 무섭게 방긋 웃으면서 "네가 죽으면, 스즈미야 하루히는 커다란 정보 폭발을 일으킬 거야. 둘도 없는 기회야."이라고 말한 그 장면! (기억이 정확하지 않지만) 바로 그 장면이다.


나도 이런 간호사에게 피로를 달래고 싶다,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4권 후기, ⓒ미우


 설마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한 장면을 이렇게 활용할 줄은 몰랐지만, 대단히 흥미롭게 4권을 읽어나갈 수 있었다. 주인공 유우가 잘 알지 못했던 클래스메이트 소녀 아자부에게 어떤 해코지를 당한 이유는 오로지 그녀가 일방적으로 카구야 선배를 생각하며 한 행동이었다. 얀데레? 사생팬?


 어쨌든, 그 사건을 계기로 유우는 커다란 전환점을 맞이하게 된다. 자신이 죽을 뻔하다가 살아난 것이 어떤 계기가 된 것이 아니다. 카구야 집에서 운영하는 병원에 입원한 이후 마나미를 곁에 두고 읽은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이 바로 그 계기다. (역시 스즈미야 하루히는 대단해요! 아하하)


 그는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을 읽고, 작품이 뜻하는 '평범한 인간을 부정하는 게 아니라 평범한 사람을 응원하는 이야기'라는 것을 알게 되었던 거다. 그는 그곳에서 함께 있었던 마나미와 카구야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카스가에게 다시 말을 걸게 되고, 자신의 가치를 더는 폄하하지 않게 된다.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4권>은 전체적으로 그런 이야기를 하는 마지막이었다. 그는 조금 더 자연스럽게 모두와 어울리게 되었고, 마지막에는 마나미와 카스가와 카구야 3명에게 모두 "좋아해!"라는 말을 듣는 빌어먹을 정도로 부러운 상황이 되기도 했지만, 엔딩은 굉장히 좋았다고 생각한다.


 단지 내가 좋아하는 라이트 노벨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주인공 이름 '하루히'가 등장해서 읽기 시작한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시리즈. 애니메이션 성우와 평범한 남고생이 엮이는 이야기는 담백하게 진행하면서도 특유의 갈등과 화해와 만남을 그리면서 재밌는 작품이 되었다.


 작품을 읽으면서 내가 좋아한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에 등장한 몇 개의 대사를 다시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커다란 임팩트는 없었지만 오히려 그게 이 작품의 매력이었다고 생각한다. 아, 정말 나도 이런 미소녀 혹은 미인과 알고 지내는 나날을 맞이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웃음)


 오늘 3월 신작 라이트 노벨 <나의 교실에 하루히는 없다 4권> 감상 후기는 여기서 마친다. 내일은 추리를 다루는 듯한 새로운 라이트 노벨을 읽을 생각인데, 제목만으로는 어떤 작품인지 도무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 어쨌든, 모두에게 카스가 혹은 마나미, 카구야 같은 인연이 생기기를 응원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