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지스타 2015는 지난해보다 더 규모가 커요!

[지스타 2015 이야기] 지난해보다 2.7% 성장한 2,636부스로 신청 마감!


 다음 주면 지스타 2015가 시작되는 11월 12일입니다. 지스타 2015는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되며, 올해 2015년에는 지난해보다 2.7% 더 많은 2,636 부스로 마감되었습니다. 국내외 35개국 633개사가 참가하여 더욱 커진 지스타가 된 것이죠.


최근 3년 개최현황


 이번 전시장은 제1전시장 1~3홀, 제2전시장 4~5홀, 회의실(본/신관), 컨벤션홀, 그랜드볼룸, 오디토리움, 야외전시장, 영화의 전당 등을 이용하게 됩니다.


 BTC관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벡스코 제1전시장을 사용하며, 부스 규모는 118개사 1,450부스로 넥슨, 네오플, 모나와, 엔씨소프트, 넥슨GT, 네시삼십삼분, 엔도어즈 등 국내를 대표하는 여러 기업이 참가합니다. 해외 어베로는 소니컴퓨터엔터테이먼트 코리아 등이 참가합니다.


 BTB관은 벡스코 제2전시장 전관을 사용합니다. BTB관은 515개사 1,186부스로 넥슨, 게임빌, 스마일게이트, 아이지에이윅스, 카카오, 컴투스 등이 참가하고 대구 디지털 산업진흥원, 서울산업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도 공동관을 구성해서 참가한다고 합니다.


 해외 기업으로는 세가퍼블리싱코리아, 유니티코리아, 턴센트코리아, 트위치 등이 참가 신청을 완료했다고 합니다. 특히 국가기관으로는 영국, 대만, 스페인, 중국, 캐나다 등이 참가한다고 하니 BTB관이 주목적인 사람은 미리 참고해두시면 유익할 것으로 생각해요.



 오는 지스타 2015에서는 BTC관만이 아니라 BTB관의 준비에도 상당히 심혈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참가업체 및 바이어를 위한 최적의 비즈니스 환경 조성에 주력하여 원활한 계악 상담을 위해 다목적홀과 로비를 활용하는 등 바이어들을 위한 편의시설도 대폭 늘릴 계획입니다.


 아울러 참가 업체와 바이어를 위한 비즈니스 행사도 준비되었습니다. 온라인 비즈니스 매칭 시스템을 운영해 참가업체와 바이어의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 창출의 장을 마련했고, 컨퍼런스룸에서는 독일과 미국 등 국내외 게임 시장을 대표하는 각 분야의 정상급 인사들이 연사로 나선다고 합니다.


 또한, 참관객들을 위한 부대행사도 주목할 만합니다. e스포츠 연계 행사는 작년보다 확대되어 벡스코 오디토리움(라이엇게임즈) 및 컨벤션홀 그랜드볼룸(넥슨), 영화의 전당(엔씨소프트0에서 자산의 인기게임을 내세운 e스포츠 경기 및 문화행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지스타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참가 업체 뿐만 아니라 관람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 부스와 비즈니스 부대행사, 각종 이벤트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준비했다. 이번 전시회가 위축된 국내 게임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BTC 배치도


 이제 정말 지스타 2015는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스타 홈페이지를 비롯한 참가하는 기업의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욱 자세한 세부 일정을 알아볼 수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아무쪼록 이번 지스타 2015가 갈수록 성장 기반이 약해진 국내 미디어 산업에 긍정적 효과가 있기를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게임을 즐기는 유저로서, 지스타 2015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릴 다음 12일 무척 기다려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